국민의힘 당대표 토론회 중계 tv토론 방송

Yewoo

국민의힘 당대표 토론회 중계 방송    

국민의힘 당대표 토론회 중계방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9일 김건희 여사가 총선 이전 ‘디올 백 수수’ 논란을 사과했다면 선거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나경원·원희룡·윤상현·한동훈 후보는 ‘지난 총선 때 김건희 여사가 대국민 사과를 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다’는 OX 퀴즈에서 모두 O를 들었다. 나·원·윤 후보는 진행자의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O를 택했고, 뒤이어 한 후보도 O를 들었다

국민의힘 당대표 토론회 중계 보기 

tv조선 온에어 무료

한 후보는 “총선 민심의 심판은 여러가지 사안에서 민심에 부응하지 못한 게 뭉쳐져서 나온 것이다. 그중에 하나가 이 사안”이라며 “제가 그걸 바로잡기 위해서 사과 요구를 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라고 말씀드렸던 점을 제가 상기시켜드린다”고 했다. 원 후보는 “국민은 우리가 뽑은 권력이 국민을 이기려드는 것을 너무 싫어한다”며 “(김 여사의 사과가) 국민들에게 겸허하게 다가가는 전환점일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토론회 중계 정보

나·윤 후보는 한 후보가 총선 당시 김 여사의 문자를 무시했다는 이른바 ‘읽씹 논란’을 언급하며 한 후보를 견제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김 여사는 사과할 의향이 있었다. 사과하셨다면 이종섭 전 장관 (호주대사) 문제, 황상무 전 수석 문제 등이 사과모드로 갔을 것”이라고 봤다. 나 후보는 “1월에 있었던 문자 이야기가 최근에 나오니까 모두들 아마 굉장히 허탈했을 것”이라며 “모든 것이 타이밍이 있는 것인데 그때 사과 한 말씀 있었으면 저희가 정말 많이 이기지 않았을까”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정권 재창출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과 차별화해야 한다’는 질문에 나·한 후보는 X를, 원·윤 후보는 O를 택했다

추가로 알면 도움되는 정보

1. 내용이 조금 다를수 있지만 개인이익을 위한 글이 아닙니다
2. 해당 사이트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음을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놓칠 수 있는 내용 정보

국민의힘 당대표 토론회 중계 tv토론 방송

Leave a Comment